Architect-K(아키텍케이) is an entropic design community.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12, we are doing total design incuding Architecture/ Interior/ Furniture/ Arts. 'K' acknowledges the status of the disorder. External environment surrounding the design and the internal movement of design field are not always constant. It seeks to design alternative that can flexibly deal with the change through fading boundaries. This Method is similar to the concept and the constant K of entropy to refer to a specific range. 'K' in Architect-K is Boltzmann constant 'K' and at the same time letter 'K' means all the words it entered.

아키텍케이(architect-K)는 엔트로피적 디자인 집단이다. 2012년 설립이후 건축/인테리어/가구를 포함한 토탈 디자인을 진행하고 있다. 'K'는 무질서의 상태를 인정한다. 디자인을 둘러싸고 있는 외부환경, 디자인 내부의 움직임은 언제나 일정하지 않다. 경계를 허무는 방식을 통해, 변화의 움직임에 유연하게 대처할수 있는 디자인 대안을 추구한다. 이런 작업 방식은 변위를 인정하고 범위를 지칭하는 엔트로피의 개념과 그 상수 K의 특성과 닮아 있다. architect-K의 K는 볼츠만 상수 'K'임과 동시에 알파벳 'K'가 들어가는 모든 단어를 의미한다.

KICHUL LEE_ Principal(KIRA)

 

He is the founder of ARCHITECT-K. He graduated from University California, Berkeley with a Master of Architecture. He had worked on FSA(Frederic Schwartz Architects, New York), SPACEGROUP(공간건축, Seoul). He is a Kira(Korea Institute of Registered Architecture) Member.

 

이기철은 유씨 버클리(U.C.Berkeley) 환경디자인 대학원 건축학석사를 받았다. 미국 뉴욕의 프레데릭 슈왈츠 아키텍츠와 (Frederic Schwartz Architects)와 한국의 공간건축에서 실무를 익혔으며, 2012년 아키텍 케이(Architect-K)를 개소 운영중이다.